검색

충주시 지역특화상담사, 농업인 오작교 역할 톡톡

충주시농업기술센터, 지역특화상담사 배치해 읍면동 농민상담소 운영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21-03-02

 

 

충주시 지역특화상담사들이 지역 농민에게 귀농귀촌 관련 각종 정보 및 지역특화작목 개발, 육성 노하우 등을 전달하는 오작교가 되고 있다.

 

충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정진영)는 지역특화작목을 개발하고 육성하기 위해 특화상담사를 채용한 읍면동 농민상담소를 운영 중이다.

 

시는 지난 2012년 최초로 농민상담소에 지역특화상담사 제도를 도입한 후, 올해까지 14개 상담소에 18명의 특화상담사를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특화상담사는 우량종자 알선을 통한 농산물 품질 향상과 재배 안전성 확보, 귀농·귀촌 관련 최신정보 전달 등 농촌의 소득향상과 발전에 중심적인 가교역할을 담당한다.

 

최근에는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를 위한 행정명령에 따라 소독소 점검활동을 펼치며 화상병 예방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주시 특화상담사에는 농업전문 기술을 서비스하기 위한 농업 관련 퇴직공무원이나 농협 종사자 등 농업전문가 12명이 참여 중이며, 귀농인 등 6명도 함께 해 농민 상담 서비스와 더불어 일자리 창출의 효과까지 거두고 있다.

 

실제로 농촌지도사로 38년을 근무한 경력을 가진 김병태 지역특화상담사는 산척감자작목반(회장 송세헌)이 감자칩을 생산하는 제과회사와 12.8ha 규모의 감자 재배 계약을 체결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했다.

 

배철호 농업지원과장은 “지역특화상담사를 통하여 농업기술 서비스를 받는데 소외 받는 사람이 없도록 노력하고, 농업인에게 각종 정보를 제공하는 가교 역할을 함에 있어 최선을 다하겠다”며 “농업으로의 새로운 도전을 꿈꾸는 많은 분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