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민단체, “시의원 금품수수 의혹을 규탄한다”

가 -가 +

이규홍 대표이사
기사입력 2021-01-16

 

 

충주시 시민단체 연대회의(상임회장 임청)는 기자회견을 열고 “충주시의회의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 해당 시의원들은 대오각성하라”고 강력 규탄했다.

 

충주시 시민단체 연대회의에 따르면 언론보도에 의해 밝혀진 바 지난해 추석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주시의원들이 관내 A업체로부터 돈봉투가 들어 있는 선물세트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 됐으며, 이는 익명을 요구한 한 시의원이 추석 명절 이틀 전쯤에 지인 B씨가 건넨 홍삼세트를 받아 아내에게 주었는데 이를 받아든 아내가 선물세트안에 농협 봉투에 담겨진 현금 300만 원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하였고, 이 시의원은 이를 지인 B씨에게 다시 돌려줬다는 구체적인 보도를 접하였다고 했다.

 

충주시 시민단체 연대회의는 “이 보도로 인한 의혹이 사실이라면 충주시민들은 자신이 뽑아준 시의원들에 대한 실망과 경악스러움을 금치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들은 코로나19로 전 국민은 물론 충주시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지도자적 입장인 시의원들이 무슨짓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A업체는 다수당 소속 의원들을 이용하여 어떠한 일을 꾸미려다 실패한 로비인지 모르겠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으로 돌아갈 것 아니냐”며 분함을 참지 못했다.

 

또한 “다수당 시의원들의 이러한 행태에 대한 부끄러움은 고스란히 시민들의 부끄러움으로 남는 것 아니냐”며 “도대체 왜 무슨 이유로 자신들을 선택해 준 시민들을 실망시키는지 모르겠다. 이는 여러가지 상상과 궁금증을 유발하는 의혹으로서 사법당국의 철저한 진상 조사로 철저하게 밝힐 것을 기대하며, 사실로 밝혀진다면 해당 시의원들은 사죄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