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수해 주민 돕기 한마음

금란회, 목행용탄동직능단체, 충주시시설관리공단, 공무원 등 지원 나서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20-08-11

 

충주지역 수해복구가 한창인 가운데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는 온정의 손길이 곳곳에서 피어나고 있다.

 

지난 8월 1일부터 충북 북부권에 내린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으면서 충주지역 곳곳에서는 자원봉사자들과 민간단체, 직능단체가 투입돼 서로 고통을 분담하며 수해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있다.

 

▲ 금란회  © 충주신문

 

8월 11일 금란회(회장 김진숙)는 피해지역 주민들을 위해 써달라며 성금 100만 원을 기탁했다. (*금란회:여성기업인협회 회장을 역임한 사람들과 충주시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의 모임)

 

같은 날 목행용탄동새마을지도자․부녀회(회장 윤관노, 심영규)는 집중호우 피해지역인 엄정면에서 긴급 수해복구지원에 나섰다.

 

▲ 충주시 목행용탄동통장협의회  © 충주신문

 

목행용탄동통장협의회(회장 손오길)도 심각한 수해 피해가 발생한 산척면 피해 복구 현장을 찾아 흙으로 뒤덮힌 도로와 침수지역을 정리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또한 소태면이장협의회도 소태면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지역 내 피해복구를 위해 발 벗고 나서준 국군장병 등 자원봉사자를 위해 써달라며컵라면, 음료수 등 50만 원 상당의 격려 물품을 전달했다

 

▲ 충주시 신성장전략국  © 충주신문

▲ 충주시 신성장전략국  © 충주신문


이에 앞서 8월 8일 신성장전략국 직원 15명은 휴일을 반납하고 산척면 영덕리에 위치한 사회복지시설 ‘참 좋은 집’을 찾아 산에서 유출된 토사를 제거하고 환경정비 활동 등 시설 복구에 팔을 걷어 부쳤다.

 

▲ 충주시시설관리공단  © 충주신문

 

8월 9일 충주시시설관리공단 직원 30여 명도 앙성면 수해 피해농가를 찾아 농가의 창고와 하우스에 가득 쌓인 토사를 제거하고 집기류를 정리하며 힘을 보탰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응급복구에 참여해 주시고 온정의 손길을 보내주신 각계각층의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전 행정력을 동원해 주민들이 일상생활로 하루 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