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래를 담보할 수 있는 원도심 살리기가 돼야

가 -가 +

이규홍 대표이사
기사입력 2020-07-03

 

전국적으로 원도심 살리기 열풍이 불고 있다. 이제 더 이상 개발이라는 명목으로 도심을 분산시켜서는 안 된다는 주문이다.

 

전국적인 현상으로 출산율이 저조하고 지역에는 인구가 현저히 줄고 있는 상태에서 무분별한 외곽지역 아파트 난립이라든지 자연녹지나 생산녹지 나대지 등에 전원주택을 짓고 있는 것은 시의 비용만 가중시킬 뿐이고 상권의 분산으로 지역 중소상인들만 어렵게 할 뿐이라는 생각에서 각 도시의 상인연합회 또는 포럼 시민단체 등이 주축이 되어 원도심 살리기를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충주시와 비슷하게 온천의 도시로 알려진 아산시는 도시계획 전문가와 시민대표, 관계 공무원 등이 모여 아산 원도심 활성화 및 발전방향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온천 관광중심의 숙박 위락기능에서 벗어나 원도심 본연의 기능인 상업 주거문화를 회복하기 위한 전략 수립 마련을 위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기위한 것이었다.

 

경남 진주시 역시 하루가 다르게 비어가는 점포와 쇠락하는 상권으로 인한 상인들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자연 생산녹지 내 일반음식점 건축허용을 하지 말고 원도심을 살리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는 취지로 상인연합회가 뭉쳤다.

 

손혜원 의원의 무더기 땅 매입으로 논란이 됐던 목포시는 시민단체들이 모여 논란이 됐던 구도심의 개발에 팔을 걷고 나섰다.

 

구도심은 땅 투기 대상이 아니며 투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 스스로 참여와 감시를 통해 통제할 것이며 구도심 살리기 위한 도시재생은 차질 없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구도심 살리기 운동본부를 결성해 지역과 주민을 위한 올바른 정책이 수립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예천군, 인천 연수구, 공주시 등에 문화, 예술 특구를 지정하는 등 전국적으로 많은 지자체들이 원도심 살리기에 대한 관심과 참여로 원도심 살리기 열풍에 동참하고 있는 것이다.

 

원도심 살리기는 개발이라는 미명아래 분산된 도심을 이제는 도시 인구와 생산성 등에 비례해 도시계획을 세우고 이에 따라 도심을 모으고 도시계획에 맞는 미래도시를 설계하자는데 그 뜻이 있는 만큼 무분별한 도시재생의 형태에서 벗어나 4차 산업혁명에 걸맞는 미래형 도심 건설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그 취지다. 물론 지자체마다 특성 있게 원도심 살리기를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충주시도 청년창업을 기반으로 원도심 살리기를 해보겠다는 의지를 밝혔으나 청년창업만으로 될 일은 아니고 여러 가지 문화화 볼거리, 즐길거리, 소비자의 취향 등이 고려되어 사람들이 기꺼이 참여 할 수 있는 또한 스스로 가보고 싶고 궁금해하는 거리로 만들어 가야하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변화하는 것은 무엇이며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하고 있는 소비형태는 무엇인지를 잘 파악하여 미래를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원도심 살리기 운동이 되어야 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