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 ‘쾌적한 환경’ 자연생태 복원사업 127억 원 확보

송강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외 3개 신규사업 선정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20-02-21

 

▲ 송강천 생태하천 복원 조감도  © 충주신문

 

충주시는 지난해 환경부 국가지정 생태탐방로 공모사업 및 충북도 수생태복원사업 분야 등에 신청한 4개 사업에 선정되어 총 127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2020년 자연생태 복원 및 보전을 위한 신규사업으로 선정된 사업은 △송강천 생태하천 복원사업(72억 원) △두무소 국가문화생태탐방로 조성사업(30억 원) △수안보 도시생태휴식공간 조성사업(20억 원) △도시생태 현황지도 제작용역(5억 원) 등 총 4건이다.

 

시는 △하천 내 수질개선 및 자정능력 향상을 위한 생태하천 복원(2.4km) △금가면 하강서원에서 엄정면 목계나루를 연결하는 생태탐방로 조성(5.4km) △수안보 온천지역 내 생태휴식공간조성(33,000㎡) △충주의 자연환경 특성과 가치를 반영한 생태정보 지도(984㎢)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인공 구조물 등으로 인해 단절된 수생태계를 복원함으로써 시민들에게 생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 남한강의 생태 및 문화자원을 활용한 지역관광 인프라를 구축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향후 충주시 자연환경의 생태적 특성과 가치를 반영한 환경친화적인 도시관리 정책 마련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확보한 신규사업의 성공적인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서 충주시 자연환경을 복원하고 지속 가능한 생태도시를 조성하도록 힘쓰겠다”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