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와 수자원공사의 상생발전 진정성이 중요하다

가 -가 +

이규홍 대표이사
기사입력 2019-11-21

▲ 이규홍 대표이사     ©

충주시범시민대책위원회와 충주시 그리고 이종배 국회의원실과 한국수자원공사가 협의체를 구성하여 충주시와 수자원공사가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합의한 것은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이는 그동안 충주시범시민대책위원회에서 여러 가지 충주댐으로 인한 피해 보상차원의 보상안을 제시하였으나 수자원공사는 일관되게 원론적인 답변과 법률 탓만 하여 충주시민들의 분노를 사기에 충분했었다.

 

범시민대책위에서도 이러한 수자원공사의 무성의한 태도에 분노를 느껴 이들을 믿지 못하는 것은 물론 충주 이외에 여주, 이천 등 먼 곳까지 수돗물은 물론 용수공급을 위한 용수로 건설현장을 막아 이들의 횡포를 저지하려는 움직임까지 생각하고 있던 차에 이러한 협의체 구성안으로 약간 지켜보고자 하는 상황이다. 그동안 충주시민들은 무던히도 참아왔다. 60년대부터 시작된 경제개발 5개년 계획으로 전국은 개발의 열풍이 불었고 지방에도 많은 공단이 들어섰지만 충주는 서울 및 수도권의 식수문제로 상수원이 오염될 수 있다는 판단아래 공장 설립 등이 제한되어 성장을 하지 못하고 침체현상이 지속되었다. 그나마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이전에 세워진 충주비료 공장(종합화학)이 들어서면서 충주에 숨통이 약간 트이기 시작하였으나 이후 공장설립 제한으로 많은 피해를 보고 있던 터다.

 

이러한 와중에 80년대 중반 충주댐이 건설되었고 충주호로 인한 관광인프라 구축 등을 희망하였으나 이마저 지지부진하고 충주시는 안개로 인하여 교통의 흐름에 방해를 받고 시간이 더 걸리는 현상과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충주시민의 건강문제 그리고 냉해, 일조량 부족 등으로 유실수에 대한 피해와 각종 농작물에 대한 피해까지 그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커져 갔다.

 

더욱이 광역 상수도 문제로 동량면 조동리 지역은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각종 공장이나 축산 등의 시설이 들어설 수 없는 지역으로 분류돼 그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러한 상황을 수자원 공사가 제대로 파악하여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제시한 안에 대해 귀를 기울였어야 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고 충주 발전에 보탬이 되고자 협의체를 제안하는 수자원공사가 앞으로 어떠한 방법으로 실무추진단의 문제제시에 대응할 것인가에 충주시와 충주시범시민대책위원회에서의 태도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부디 충주시와 수자원공사가 충주 발전을 위한 진지한 대화의 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