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길형 충주시장, “단월정수장 의혹 관련 엄중 조치” 지시

시민의 신뢰 회복 위해 공정성과 투명성 다시 세울 것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11-04

 

▲ 조길형 충주시장     © 충주신문

 

조길형 충주시장이 최근 충주시에서 발생한 단월정수장 현대화 사업 관련 향응·접대 의혹 및 회계질서 확립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조길형 시장은 11월 1일 열린 월례조회에서 “그동안 공정하고 투명한 시정을 펼치기 위해 많은 애를 써왔으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큰 위기가 찾아왔다”며 “단월정수장 현대화 사업 설계업체와 여러 공직자가 식사와 낚시 등을 제공받은 것은 액수로는 적을지 몰라도 시민들의 신뢰를 저버린 행위의 파장은 그 몇 천배에 이를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 시장은 “아무리 좋은 일자리와 투자를 유치해도 페어플레이가 보장되는 도시, 공정한 기회가 주어지는 도시가 되어야만 충주가 발전할 수 있다”며 지역 발전을 위한 공정성과 투명성의 중요성을 강하게 피력했다.

 

의혹에 연루된 15명의 공무원을 인사 조치한 것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사람도 있겠지만, 공직 내부가 먼저 깨끗해져야만 원칙을 바로세울 수 있기에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앞으로 조사를 통해 경중을 가리고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또한, “계약관계에도 위법사항이 있는지를 살펴보고 결과에 따라 계약 해지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정수장 현대화 사업이 다소 지연되더라도, 깨끗하게 처음부터 바르게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 시장은 회계질서를 투명하게 세워야 한다며, “수의계약도 지역의 일 잘하는 사람, 어려운 업체를 도와주는 목적으로 사용된다면 문제가 없지만, 그 과정이 투명하고 정의롭지 않다면 반드시 고치고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조길형 시장은 “공직자가 절대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다시 확고하게 세우기 위해,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반성하고 반드시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며, “이번 일로 많은 실망을 하신 시민의 신뢰를 다시 회복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적극적으로 힘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