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 저소득 청ㆍ장년층 틀니 1인당 100만원 지원

만 20세 이상 65세 미만 의료급여수급자 대상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10-07

 

충주시가 청·장년층 의료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틀니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틀니 지원은 65세 이상 의료급여 수급자에게만 지원돼 65세 미만의 청․장년층 수급자는 고가의 틀니 비용으로 인해 치아결손을 방치할 수밖에 없는 경우가 많아 계속되는 저작불량 등으로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시는 1억8700만 원의 자체예산을 확보해 이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생활 속에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도록 ‘청․장년층 틀니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틀니 지원을 희망하는 수급대상자는 병원에서 진단을 받은 후 소견서를 발부받아 청·장년 틀니 신청서와 함께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 제출하면 되며, 신청은 연중 수시로 가능하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1인당 100만 원 한도 지원으로 1인당 최대 2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틀니 장착비는 시술을 한 의료기관에 지급된다.

 

단, 치료 도중 수급자 자격을 잃거나 다른 시군으로 전출을 가는 경우에는 지원받을 수 없다.

 

전명숙 복지정책과장은 “이번 틀니 지원으로 의료혜택에서 소외된 청장년층이 저작불편 해소로 건강을 회복하고 심리적 위축에서 벗어나 사회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의료급여 청·장년층이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틀니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2017년 9월부터 청․장년층 틀니 지원사업을 추진해 만 65세 미만 저소득층 114명에게 틀니 시술을 지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