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BS 충주방송국 축소는 사실상 ‘폐쇄’

통폐합 반대 서명운동, 시청료 거부운동 등 전개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10-05

 

KBS가 충주 등 지역방송국 기능을 축소하는 내용의 비상경영계획안을 다음달 의결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10월 3일 KBS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이사회는 전국 7개 지역방송국 기능축소에 대한 시행 효과 등을 분석하고 있으며, 11월에 최종 의결할 방침이다.

 

이사회에서도 여권 성향의 인사는 계획안에 찬성하는 반면, 야권 인사는 지역민 여론을 수렴해야 한다며 반대하는 등 논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영방송 KBS의 이사회는 총 11명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사는 각 분야의 대표성을 고려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추천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이런 가운데 기능축소 대상이 된 전국 7개 지역 시청자위원회, 시민단체 등은 ‘전국시민단체행동’이란 이름으로 조만간 공동 대응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체는 앞으로 국회나 방통위, 국가권익위원회 등을 방문해 항의 집회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KBS의 비상경영계획안에 반대하고 있는 지역 주민들은 수신료를 내는 시청자의 권리를 주장하고 있다. 기능축소가 사실상 점진적 폐쇄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국가가 운영에 관여하는 공영방송으로서의 의무를 저버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무엇보다 지역민들은 지역국에 방송기능이 없어진다면 주민 알권리 보장, 지역문화창달 등에서 지역 소외현상이 가속될 것이라 내다봤다.

 

불만은 지역방송국 내부에서도 나오고 있다. 방송국 기능을 빼고 지역국을 문화거점, 미디어교육센터 등으로 활용하겠다는 건 ‘허구’라고 일갈했다. 통상 기존 직원이 2/3 이상 빠져 나가는 상황에서 다른 용도로의 활용은 인력 수급상 말도 안된다는 설명이다.

 

KBS충주방송국만해도 현재 작가 등 외부인력 포함 60여명의 직원들이 일하고 있다. 만약 기능축소가 결정된다면 이중 40여명의 직원들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

 

충주에서도 최근 ‘전국시민단체행동’과 연대해 KBS의 계획에 저항할 비상대책위원회가 조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체는 조만간 방송국 앞 기자회견, 통폐합 반대 서명운동 등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