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성대 총학생회, 충주시 8개면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서울 한성대 학생 300여명, 충주 8개면에서 봉사활동 펼쳐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07-22

 

 

서울 한성대학교 학생 300여명이 7월 15일부터 18일까지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충주지역 농가를 방문해 일손을 보태며 농촌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한성대학교 농촌봉사단은 조를 편성해 살미면, 수안보면, 대소원면, 신니면 등 8개 면 19개 마을을 방문해 옥수수 수확, 복숭아 작업 등 일손 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봉사단은 일손 돕기뿐만 아니라 청소년반(초·중학생 학업지도), 부녀반(뷰티 및 미용봉사), 청·장년반(친목도모), 노인반(안마, 집안일 돕기) 등 4개 반을 운영해 조용한 시골마을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또한 마지막 날인 7월 18일에는 충주시 체험관광센터에서 운영하는 감성버스투어에 참여해 충주시의 문화유산과 농촌, 음식, 예술, 역사문화, 스포츠 등을 체험하고 힐링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봉사활동을 주최한 한성대학교 총학생회에서는 “가속화된 도시화로 농촌이 젊은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름방학을 맞아 농촌현실을 알고 작으나마 힘을 보태고자 진행한 일손 돕기가 농가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성대 총학생회는 마을로부터 숙소만을 제공받고, 식자재 준비 및 취사 등은 자체 해결해 바쁜 영농철 수고를 덜어 주고 농가에 부담은 주지 않는 실질적인 일손 돕기의 귀감이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대학생들이 일손 돕기를 해 농촌마을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농촌의 현실에 학생들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며 이번 봉사활동이 개개인의 보람된 경험이 되었길 바란다”며 한성대학교 학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