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치매안심센터센터, 무료 치매조기검진 실시

치매환자 진단 시 치매원인확진 검사비 8만원 지원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07-22

 

충주시치매안심센터센터(보건소장 이승희)는 만 60세 이상 충주시민을 대상으로 치매조기검진을 연중 상시 무료로 실시하고 이에 따른 치매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검사는 치매선별용 간이 정신상태 검사(MMSE-DS)를 통해 기억력, 주의집중력, 언어기능, 이해판단력 등을 검사하게 된다.

 

검사 결과에 따라 인지기능이 정상 또는 고위험군으로 판정되면 정기관리대상자로 분류되어 매년 치매검진 안내를 받게 되고, 치매안심센터의 인지강화 프로그램 등 치매예방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치매환자로 진단 시 정확한 원인 파악을 위해 협약병원인 건국대학교 충주병원과 충주의료원으로 연계되어 MRI검사, 혈액검사 등 원인확진 검사를 받게 되며, 검사비 8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는 기저귀, 물티슈, 영양보충 식품 등 환자용 물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읍면동행정복지센터, 아파트, 경로당 등 노인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이용시설과 지역 내 병의원에 안내문을 부착하고 각 가정에 검진 안내문을 순차적으로 발송해 조기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홍보를 확대하고 있다.

 

이승희 보건소장은 “치매질환은 조기에 개입하면 치료율을 높이고 진행을 지연시킬 수 있다”며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치매환자 관리와 돌봄에 적극적으로 나서 치매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검진을 원하는 주민은 신분증을 지참해 충주시 치매안심센터(충주시청 9층)를 방문하면 되고, 기타 궁금한 사항은 전화(☏ 850-1791~6)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