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청북도 건설협회-충주시 일반건설협회, 톤백 기탁

수해 응급복구용 톤백 2천 장 기탁하며 지역사회 회복에 힘 보태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20-08-10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돕기 위한 기업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충청북도 건설협회(부회장 박정석)와 충주시 일반건설협회(회장 권영식)는 8월 10일 충주에서 호우피해를 입은 지역에 도움을 주고자 일천만 원 상당의 수해 응급복구용 톤백 2천 장을 기탁했다.

 

톤백은 곡류, 소금 및 산업 물자 등을 1톤급으로 담을 수 있는 대형 마대로서 수해 응급복구 시 토사 제거, 제방 설치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이날 기탁식에는 권영식 충주시일반건설협회, 박정석 충청북도건설협회 부회장이 참석해 오후피해 복구작업에 힘쓰고 있는 인력을 격려하는 시간도 가졌다.

 

권영식 회장은 “호우 피해로인해 어려운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석 부회장은 “주민들을 위해 기탁한 톤백이 수해복구 작업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충주시에 응급복구용 톤백을기탁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필요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호우피해지역 복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