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치매안심센터, 60세 이상 치매 조기검진 '호응 커'

'치매가 있어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충주 만들기’ 총력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20-07-16

 

충주시치매안심센터가 치매조기 발견 및 예방을 위해 치매조기검진사업을 실시하며 ‘치매가 있어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충주’ 만들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치매위험이 높은 만 60세 이상 충주시민을 대상으로 치매예방 및 관리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 지원과 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치매조기검진은 치매선별검사, 1차 진단검사, 2차 진단검사, 감별검사(건국대학교충주병원)등의 과정을 통해 치매진단을 하게 된다.

 

감별검사를 받을 경우에는 소득기준에 따라 8만 원의 본인부담금을 지원해 주고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건국대학교충주병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정신건강의학과 ‧ 신경과 교수 3명이 매주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사전예약자에 한해 치매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충주시치매안심센터는 노인들에게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 노인 스스로 치매예방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뇌신경 체조와 치매예방 체조를 보급하는 등 활발한 치매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

 

충주시치매안심센터 이승희 보건소장은 “노인들의 건강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시니어클럽, 노인복지관 등을 방문해 ‘치매예방교육과 찾아가는 조기검진’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다양한 치매 예방 사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 관련 자세한 사항은 충주시치매안심센터(☏ 850-3551)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