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지역,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온정의 손길

오뚜기분식, 목행용탄동직능단체, 에스엠파츠(주), 노은환경 등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20-03-31

 

충주지역 곳곳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과 물품 기탁이 계속되고 있다.

 

충주시 어울림시장에서 오뚜기분식(대표 김인성)은 3월 31일 성내충인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피해자 지원에 써달라며 성금 200만 원을 기탁했다.

 

▲ 목행용탄동 직능단체  © 충주신문

 

같은날 목행용탄동 통장협의회(회장 손오길)와 바르게살기위원회(회장 서광원) 회원들은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용해 달라며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100만 원을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통장협의회 및 바르게살기위원회는 성금 후원 이외에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고 주민들이 안전을 위해 매주 상가, 주택가, 경로당 등 지역 곳곳에 방역을 실시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한 물품 기탁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 에스엠파츠(주)  © 충주신문

 

3월 30일 노은면에 위치한 에스엠파츠(주)(대표 유홍열)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마스크 2,300매를 기탁했다.

 

유홍열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이 많은 취약계층의 안타까운 모습을 보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말했다.

 

이에 앞서 3월 24일 노은면명예사회복지공무원인 노은환경개발(주) 이재욱 대표는 코로나19극복을 위한 성금 300만 원을 기탁했다.

 

이 대표는 지난 2월 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성금 100만 원을 기탁한데 이어 이번에도 범국민적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위기 극복에 참여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기탁한 물품과 성금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