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3회 충주시 청소년 원탁토론서 ‘미래를 열다’

지역 내 중․고등학생 100여명 참여, 청소년 인권 등에 대해 논의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11-04

 

 

충주시청소년수련원(이종진 원장)이 10월 31일 청소년수련원 체육관에서 ‘제3회 청소년 원탁토론’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지역 내 중‧고등학생 100여명이 참여했으며, △선거연령 하향 △청소년의 참정권 보장 △교내 그린마일리지제도 등에 대해 활발하게 의견을 제시하며 발전적인 방향으로 진행됐다.

 

특히 조력자(퍼실리테이터)로 교통대학교 및 건국대학교 학생들이 토론에 참여해 회의를 원활하게 이끌었다.

 

토론에 참가한 김 모 학생은 “평소 청소년 인권에 대해 궁금한 게 많았는데 토론회를 통해 다른 친구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이 돼서 의미있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종진 원장은 청소년들이 “이날 원탁토론을 통해 학생들이 참정권과 그린마일리지제도의 가치와 의미에 대해 정리해 보는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 토론회를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들을 충주교육지원청과 충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 전달해 청소년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