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 계란 껍데기 산란일자 의무 표시 ‘본격 시행’

산란일 4자리수 포함 총 10자리 반드시 표기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08-27

 

 

충주시는 계란 난각(껍데기)에 산란일자 표시 의무화 규정과 관련하여 6개월의 계도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8월 23일부터 해당 규정이 본격 시행된다고 밝혔다.

 

산란일자 의무 표시 시행에 따라 이달 23일부터 유통·판매하는 달걀의 껍데기에는 산란일자 4자리 숫자를 맨 앞에 표시하여 총 10자리를 반드시 표시해야 하며, 소비자들은 산란일자까지 확인하여 보다 신선한 달걀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난각 코드의 앞 4자리는 산란일이며, 중간 5자리는 어느 지역 농장에서 생산됐는지를 나타나는 생산농장의 고유번호다.

 

마지막 숫자는 사육환경을 의미하며 숫자 1은 방목, 2는 닭장 없는 평평한 축사, 3은 개선된 닭장, 4는 기존 닭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의미한다.

 

마지막 숫자가 낮을수록 더 좋은 사육환경에서 생산한 달걀이라는 뜻이다.

 

시 관계자는 “산란일자가 미 표시된 달걀을 유통·판매하는 등 규정 위반업체에 대해 영업 정지(7~15일 이상), 허위 표시한 업체에는 영업취소 및 폐기 처분을 내릴 방침”이며 “앞으로 충주시민이 안심하고 건강한 계란을 먹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활동과 지도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