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호훈 작가 9번째 개인전 개최

24~30일까지 충주 관아갤러리

가 -가 +

홍주표 기자
기사입력 2019-05-22



은행나무 시리즈 작품으로 많이 알려진 이호훈 작가가 개인전을 통해 새로운 시리즈 작품을 선보인다.

 

㈔민족미술인협회 충주지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 작가는 이달 24일부터 30일까지 7일간 충주 관아갤러리에서 ‘욕망보고서’라는 새로운 주제로 아홉 번째 개인전을 개최한다.

 

세필에 먹을 묻혀 나무의 나이테가 드러나게 표현한 ‘천년의 호흡’ 시리즈나 ‘은행나무’ 시리즈에서는 주로 자연과의 공생관계를 주제로 했다.

 

이번 시리즈에서는 창작행위를 포함해 사회적으로 형성되는 욕망을 단순한 화면구성과 상징으로 표현하고 있다.

 

금색계열의 입체 직사각형 캔버스를 나란히 연결한 ‘욕망의 문’ 작품에서는 화폐권력의 특성을 표현하고 있다.

 

보는 사람에 따라서는 금괴를 쌓아놓은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하는데, 상품의 교환수단이나 가치척도를 넘어 권력화된 화폐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은 캔버스를 연결한 작품이 눈에 띄는데 “새로운 주제를 실험하기에 적절한 표현방법을 찾아가는 과정”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한편 충주시립미술관 건립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진 이 작가는 “미술관은 콘텐츠와 공간이 결합된 문화시설의 특성을 잘 살려야 하기 때문에 기본계획에 소장, 연구, 전시, 교육, 마케팅과 같은 운영계획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