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보건소, 봄철 모기유충 집중 방역 실시

정화조, 소하천변, 생태공원 등 친환경적 유충구제약품 투여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03-15

 

 

충주시보건소는 봄철 해빙기를 맞아 모기를 매개로 감염되는 말라리아, 일본뇌염, 지카바이러스 등 전염병 예방을 위해 모기 박멸에 나섰다.

 

시는 3월부터 2개 방역반을 편성해 유충의 주요서식지를 대상으로 모기유충구제사업을 집중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 보건소는 정화조, 소하천변, 생태공원 등에 친환경적 유충구제약품을 투여하고 깔따구 등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인 복개천에는 고압동력분무기로 약품을 수저면에 살포하는 등 하절기 모기발생을 감소시키기 위한 구제활동을 적극 시행할 예정이다.

 

모기유충서식지 방역은 한 번의 방제로 긴 기간 동안 효과가 지속되며 모기 유충이 성충으로 가는 것을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유충 1마리 구제 시 성충 500마리를 박멸하는 효과가 있는 모기 방제의 선제적인 방법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감염병을 예방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들기 위해 방역소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도 집주변의 물웅덩이, 화단, 폐타이어 등에 고여 있는 물 제거 및 잡초제거 등 주변 환경 정비로 모기유충서식지 제거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