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주시, 취약계층 위한 ‘2019 법률홈닥터 배치기관’ 재선정

3년 연속 법률홈닥터 운영

가 -가 +

충주신문
기사입력 2019-01-07

 

충주시는 법무부로부터 2019년 법률홈닥터 배치기관에 재선정되어 3년 연속 법률홈닥터를 운영한다고 1월 4일 밝혔다.

 

2019년도 법률홈닥터 사업은 전국 65개 지방자치단체 및 사회복지협의회가 선정됐다.

 

충북에서는 충주시와 충북사회복지협의회가 선정돼 도내 지자체 중 충주시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법률홈닥터 사업은 법무부 소속 변호사가 지방자치단체, 사회복지협의회 등 기관에 배치돼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 및 시민에게 무료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법률상담을 원하는 시민은 사전 예약(☎ 043-850-5959)후 충주시 복지정책과를 방문해 상담받을 수 있다.

 

기관 방문상담, 가정 방문상담 등 찾아가는 법률상담도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법률홈닥터 운영으로 법률 취약계층에게 큰 도움이 됐다” 며 “올해도 더욱 더 많은 시민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2018년 법률홈닥터 사업을 통해 법률상담 및 정보제공 668건, 구조알선 101건, 법률문서작성 53건, 법률교육 1건 등 총 823건의 실적을 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충주신문. All rights reserved.